spot_img
spot_img

바이든도 선거 후원금 일부를 법률비용에 사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뿐 아니라 조 바이든 대통령도 선거 캠프의 후원금 일부를 자신의 법률 비용으로 사용했다고 미국 매체 악시오스가 오늘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로버트 허 전 특별검사가 진행한 기밀 불법 유출·보관 의혹 사건 수사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법률 비용 일부를 후원금으로 지출했다고 전했다.

- 광고 -

지출 통로는 바이든 대통령 재선 캠프 선거자금 모금의 주축인 민주당전국위원회(DNC)였다.

DNC는 작년 1월부터 지난 2월까지 특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바이든 대통령을 대리하는 변호사들과 로펌에 150만 달러 이상을 지불했다.

이 액수가 전액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특검 수사와 관련해 지출됐는지는 분명하지 않으나 상당한 부분이 특검 수사와 관련된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사실 법률 비용으로 쓴 선거 자금 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측 지출액이 바이든 대통령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1년 1월 퇴임 이후 대선 결과 뒤집기 시도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는 동안 1억 달러 이상의 법률 비용을 지출해야 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보도한 바 있다.

양 진영간 액수 차이는 클지언정 바이든 캠프도 ‘사법 리스크 해소’에 선거 관련 후원금을 썼다는 점에서는 ‘내로남불’ 논란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바이든 캠프 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권자들로부터 거둬들인 후원금을 변호사비용으로 쓰는 것을 비판해왔기 때문이다.

로버트 허 전 특검은 약 1년간의 수사를 거쳐 2월 8일 수사 결과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과거 부통령 임기 종료 후 민간인 시절 기밀문서를 고의로 보유한 혐의가 있다고 지적했으나 기소할 사안은 아니라는 판단을 밝혔다.

DNC의 알렉스 플로이드 대변인은 “DNC는 ‘서민 후원자’들의 돈을 법률 비용에 단 한 푼도 쓰지 않는다”며 바이든 캠프와 트럼프 캠프가 법률비용으로 쓴 선거 후원금 액수는 서로 비교할 거리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악시오스에 밝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