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뉴욕증시, 이란·이스라엘 충돌 위험에 급락…다우 1.24%↓마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뉴욕증시는 이란과 이스라엘의 무력 충돌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급락 장세를 나타냈다.

오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5.84포인트(1.24%) 급락한 37,983.24에 거래를 마감했다.

- 광고 -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75.65포인트(1.46%) 하락한 5,123.41을,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7.10포인트(1.62%) 하락한 16,175.09를 나타냈다.

이날 시장 참가자들은 이란이 48시간 내로 이스라엘을 공격할 수 있다는 소식에 주목했다.

투자 심리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안전자산 선호가 시장 전반에 깔렸다.

3대 지수 모두 1% 이상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500포인트 이상 하락폭을 키웠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앞으로 24~48시간 내 자국 영토에 대한 이란의 직접 공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은 지난 1일 발생한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폭격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보복을 예고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이 이스라엘을 “늦기보다는 빨리(sooner rather than later)” 공격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란에 대한 자신의 메시지는 이스라엘을 공격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위험 회피가 부각되면서 금융시장에서 미 달러와 10년물 미 국채는 강세를 보였다.

달러인덱스는 한때 106.110까지 오르면서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153엔대에서 152엔대로 하락하며 엔화 강세를 반영했으나 장후반에 153엔대로 반등했다.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7bp 이상 하락한(국채 매수) 4.51%대를 기록했다. 국채수익률과 채권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연준 당국자도 중동 지역의 위험을 우려했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폭스비즈니스 뉴스에 출연해 중동 관련 지정학적 위험은 연준에 ‘와일드카드’라고 말했다.

그는 유가 상승에 따른 부정적 공급 충격을 우려하면서 상품 가격을 계속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장초반 은행들의 1분기 실적이 발표되면서 은행주들이 주목을 받았다.

씨티그룹과 JP모건체이스, 웰스파고는 1분기 영업수익과 주당순이익(EPS)이 월가 예상치를 웃돌았지만 순이자 이익이 예상에 못미치면서 일제히 주가가부진했다.

씨티 주가는 1%대 하락했고, JP모건체이스 주가는 6%대 하락했다. 웰스파고 주가도 소폭 내렸다.

그러나 스테이트스트리트 주가는 이날 2%대 상승했다.

특히 이날 한국 이커머스 기업인 쿠팡이 무려 11% 이상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쿠팡은 신규 회원의 와우멤버십 가격을 58% 인상한다고 발표한 후 주가가 급등했다.

테슬라는 2%대 하락했고, 아마존닷컴과 알파벳A는 1%대 내렸다. 메타플랫폼스(페이스북)는 2%대 하락했다. 엔비디아도 2%대 내렸다.

미국 노동부는 3월 수입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4%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3월 수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3% 상승을 웃돌았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4월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는 77.9로 직전월 79.4보다 하락했다.

4월 장단기 기대인플레이션은 상승했다.

1년 기대 인플레이션 예비치는 3.1%로, 5년 장기 기대 인플레이션 예비치는 다시 3.0%로 올랐다.

업종 지수는 일제히 하락했다.

임의소비재, 에너지, 금융, 헬스, 산업, 소재, 부동산, 기술, 통신 관련지수는 1%대 급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 툴에 따르면 금리 선물 시장은 이날 연준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을 72.8%로, 25bp 인하 가능성을 26.1%로 내다봤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2.40포인트(16.10%) 오른 17.31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