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기소된 오타니 통역사 미즈하라, 법원에 출두후 보석으로 풀려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MLB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에 손을 댔다가 기소된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39)가 법원에 출두했다가 보석이 허용돼 풀려났다.

12일AP와 AFP 통신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연방법원 판사는 미즈하라의 보석을 허용하면서 미즈하라가 어떤 형태로든 이 사건의 피해자(오타니)나 증인과 접촉하지 말 것과 도박 중독 치료를 받을 것을 명령했다.

- 광고 -

미즈하라의 보석에는 2만5천달러의 보증금이 걸렸는데, 돈을 내지 않고 당사자가 서명하기만 하면 보석이 허용된다고 AP는 설명했다. 만약 미즈하라가 보석 조건을 위반하면 이 금액을 내야 한다.

미즈하라의 변호사는 판사가 내린 보석 조건에 대해 “(의뢰인이) 전적으로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미즈하라의 기소 인부 심리는 다음 달 9일로 정해졌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