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호주 시드니 교외 쇼핑센터서 대낮 흉기난동…6명 사망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남성 범인 1명, 경찰에 사살…”테러 가능성 배제하지 않아”

1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교외의 한 쇼핑센터에서 대낮 흉기난동으로 쇼핑객 6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 광고 -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시드니 동부 교외 본다이정션에 있는 웨스트필드 쇼핑센터에서 일어났다.

앤서니 쿡 사우드웨일스 경찰청 부청장은 기자회견에서 한 남성이 쇼핑센터에 있다가 오후 3시쯤 떠나 20분쯤 뒤에 흉기를 갖고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4층에서 9명에게 잇따라 흉기를 휘두른 뒤 5층으로 이동하려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쿡 부청장은 “출동한 경찰관이 용의자를 체포하러 뒤따르다가 범인이 방향을 틀어 흉기를 들이대자 총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번 흉기 공격으로 쇼핑객 6명이 숨지고 범인도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당초 아이를 포함한 8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면서 현재 나머지 부상자 상태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부연했다.

쿡 부청장은 이번 사건을 단독 범행으로 보며 더 이상의 위협은 없다고 했다.

이어 현재로선 범인 신원 정보도 없고 범행 동기에 관한 단서도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테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며 자세한 경위 조사가 막 시작됐다고 말했다.

범인의 공격이 시작된 뒤 수백명의 쇼핑객이 경보기 울림이 없어 우왕좌왕하며 피신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호주는 총과 흉기를 매우 엄격하게 취급하는 국가 중 하나로 이번과 같은 대낮 흉기난동 사건은 이례적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피해자 가족을 위로하는 글을 올렸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