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성난사람들’, 美작가조합상 수상…할리우드 3대 조합상 석권

TV 미니시리즈 부문 각본상…제작자·배우조합 이어 작가조합상까지 영예 셀린 송 '패스트 라이브즈'는 수상 불발…'바튼 아카데미'에 밀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한국계 감독과 배우들이 활약한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원제 BEEF)이 미국작가조합(WGA)이 주는 TV 미니시리즈 부문 각본상을 받았다.

이로써 ‘성난 사람들’은 올해 할리우드 4대 조합 시상식 가운데 감독조합을 제외하고 제작자와 배우, 작가까지 3대 조합상을 휩쓸었다.

- 광고 -

WGA는 14일 로스앤젤레스(LA)와 뉴욕에서 동시에 열린 ‘2024 작가조합 시상식’에서 TV 미니시리즈 부문 각본상으로 ‘성난 사람들’을 호명했다고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 데드라인 등이 전했다.

이 시리즈를 연출한 한국계 이성진 감독은 각본에도 참여한 작가로서 다른 공동 집필자들과 함께 이 상을 받았다.

‘성난 사람들’은 지난 2월 미국제작자조합(PGA)에서 TV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 제작자상을, 미국배우조합(SAG)에서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남녀 주연상을 받은 데 이어 작가조합의 각본상까지 3대 조합상을 석권하게 됐다.

할리우드를 이끄는 4대 조합 가운데 감독조합(DGA)만 빼고 나머지 단체가 주는 주요 상을 휩쓴 것이다.

앞서 ‘성난 사람들’은 지난 1월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 미니시리즈 부문 작품상과 남녀 주연상 등 3관왕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 4관왕,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 8관왕을 차지하며 미국의 주요 시상식을 거의 제패했다.

특히 연출과 제작·각본을 도맡은 이 감독과 주인공을 맡은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 상대역을 연기한 아시아계 배우 앨리 웡이 각각 작품상과 주연 배우상을 석권하며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10부작인 이 드라마는 운전 도중 벌어진 사소한 시비에서 시작한 주인공 대니(스티븐 연)와 에이미(앨리 웡)의 갈등이 극단적인 싸움으로 치닫는 과정을 담은 블랙 코미디 장르로, 지난해 4월 공개된 직후 넷플릭스 시청 시간 10위 안에 5주 연속 이름을 올리는 등 흥행에도 성공했다.

이번 WGA 시상식에는 핵심 부문인 영화 오리지널 각본상으로 한국계 셀린 송 감독의 ‘패스트 라이브즈’가 후보로 올랐으나, 수상은 불발됐다.

영화 오리지널 각본상은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바튼 아카데미'(원제 The Holdovers)에 돌아갔다.

영화 각색상 부문에서는 ‘아메리칸 픽션’이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오펜하이머’를 제치고 상을 가져갔다.

TV 드라마 시리즈와 코미디 시리즈 부문에서는 각각 ‘석세션’과 ‘더 베어’가 수상했다.

WGA 시상식은 통상 아카데미 시상식 전에 열려 오스카상의 향배를 가늠하는 지표로 여겨졌으나, 올해 시상식은 작가조합의 지난해 파업 여파로 준비가 늦어지면서 아카데미 시상식보다 한 달가량 늦게 열렸다.

지난달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오펜하이머’가 작품상을 비롯해 7관왕을 차지했고, 각본상은 쥐스틴 트리에 감독의 ‘추락의 해부’에 돌아간 바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