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대혁신’ 급해진 용산…총선 후 尹지지율 30%도 ‘붕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직후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5%포인트가량 하락해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이 ‘총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국정 쇄신에 나서겠다’고 자세를 낮췄지만 참모진이 메시지를 대신 전달하고 즉각적인 후속 조치가 가시화하지 않으면서 울림이 크지 못했다는 평가다.

조만간 발표될 대통령 비서실장과 국무총리 인선 등 쇄신안의 수위에 따라 윤석열 정부의 향후 국정 동력이 좌우될 전망이다.

- 광고 -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 의뢰로 이달 8∼12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32.6%를 기록했다. 일주일 전보다 4.7%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지난해 10월 3주차(32.5%)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부정평가는 같은 기간 4.1%포인트 오른 63.6%다.

일간 동향을 살펴보면 총선일(10일) 이후 낙폭이 두드러졌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9일 37.1%를 나타냈지만 11일 30.2%로 떨어졌고, 12일에는 28.2%까지 밀렸다. 2022년 5월 윤 대통령의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기존 일간 최저치는 2022년 8월 9일의 28.7%다.

특히 윤 대통령을 우호적으로 평가했던 집단에서도 지지율이 떨어졌다. 이념 성향별로 봤을 때 보수층의 지지율은 8.6%포인트 하락했고, 중도층(3.7%포인트)과 진보층(2.3% 포인트)에서도 떨어졌다. 70대 이상 고령층에서도 긍정평가는 9.6%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7.8%포인트 올랐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2대 총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 참패 이후 정권에 대한 냉소적 여론은 오히려 확산하는 모습이다. 지난 11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비서실장 등 참모진이 사의를 표명하고 윤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성난 민심을 달래기엔 부족함이 있었다는 평가다.

특히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국정 쇄신 의지를 직접 표명하지 않고 이 실장이 대독했다는 점을 두고 ‘진정성 부족’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의 이언주 경기 용인정 당선인은 12일 한 방송 인터뷰에서 “소위 보좌진을 내세워서 사과하고 쇄신하겠다는 건 주권자에 대한 예의가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1차적으로 이번 주 발표될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등 대통령실 참모진 인선안이 변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첫 관문으로 꼽힌다. 비서실장으로 후보군으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5선의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 등의 이름이 거론된다.

여권 내부에선 ‘정무 감각이 뛰어난 정치인을 기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큰 가운데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분들의 면면을 보면 대통령께서 과연 총선 민의를 수용할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지 상당히 우려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 밖에도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대응 방침, 영수회담 성사 여부 등이 국정 기조의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시험대로 지목된다. 이런 상징적인 사안들에 대한 조치가 민심의 눈높이에 부응하지 못할 경우 윤석열 정부는 국정 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이 대표는 “정부는 이번 인사 개편을 그동안의 국정 실패를 반성하고 국정 기조 전반을 전환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주권자인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쇄신책을 마련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리얼미터의 여론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7%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