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고영욱 ‘이상민 저격 논란’ 해명 “취중에 실언..신중 처신할 것”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고영욱은 15일 스타뉴스에 “취중에 충동적으로 판단력이 흐려져서 거르지 않고 쓸데없는 생각을 굳이 올렸다가 새벽에 지웠는데 오늘 기사화가 돼버렸다”며 “사람들과 교류가 없다 보니 내가 생각이 좁아져서 실언을 한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올린 글이 이상민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서둘러 수습에 나선 것. 고영욱은 “앞으로는 이 계기로 신중하게 처신하면서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광고 -

다만 해당 글이 ‘이상민을 저격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또 오해를 부르지 않을까 조심스럽다”며 “어쨌든 취중에 이런 글을 올린 건 내 경솔함이 원인”이라며 말을 아꼈다.

고영욱은 최근 자신의 SNS에 “재미도 없고 진실성 없는 누군가 70억 원 가까운 빚을 모두 갚았다고 했을 때 난 왜 이러고 사나 자못 무력해지기도 했지만 간사한 주변 사람들이 거의 떠나갔다”고 심경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고영욱은 “이제는 사람들이 거들떠보지 않아도 건강한 다리로 혼자 달리고 가족과 반려견들과의 일상, 단순한 삶이 썩 나쁘지 않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앞서 연이은 사업 실패로 떠안았던 약 69억 7000만 원의 채무를 청산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에 고영욱이 언급한 ‘누군가’가 이상민일 것이란 추측이 일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으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캡처본이 퍼지며 논란이 됐다.

한편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서울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물의를 빚었다. 대법원은 2013년 12월 고영욱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또한 신상정보 5년 공개·고지와 3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내렸다.

고영욱은 2015년 7월 서울남부교도소에서 출소했다. 이후 고영욱은 2020년 11월 오랜만에 SNS 활동을 재개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