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페루출신 美의원, 글로벌 명품업체의 페루 원주민 착취의혹 비판

“루이뷔통그룹 브랜드 로로피아나, 모피 원재료 가격 계속 낮춰”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페루 출신으로는 최초로 연방 의회에 진출한 한 하원 의원이 럭셔리 브랜드의 페루 원주민 착취 의혹을 문제 삼고 나섰다.

15일 블룸버그통신과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로버트 가르시아(46) 연방 하원 의원(민주당·전 캘리포니아 롱비치 시장)은 지난달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측에 페루 원주민 노동자 착취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 광고 -

이번 논란은 LVMH 그룹에 속한 브랜드인 로로피아나의 캐시미어 스웨터 제작 과정과 관련돼 있다.

앞서 블룸버그는 로로피아나가 마추픽추와 나스카 등 유적지와 멀지 않은 아야쿠초의 루카나스 지역 원주민들에게 비쿠냐 모피 원재료 가격을 수년간 지속해서 낮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비쿠냐는 남미 안데스산맥에서 주로 서식하는 낙타과 동물이다.

그 털은 가볍고 따뜻한 데다 고급스러운 윤기를 가지고 있어서, 과거 잉카에서는 왕족이 입는 신성한 옷감으로 여겨졌다고 한다.

로로피아나는 비쿠냐 털을 원재료로 만든 스웨터와 니트 등을 3천 달러(1천250만원 상당)에 팔기도 하는데, 이는 10년 전의 30%까지 떨어진 원재료 가격과 비교하면 폭리와 다름없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페루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연방 하원에 입성한 가르시아 의원은 “비쿠냐를 통한 마을 수익은 최대 80%까지 떨어졌다”고 주장하면서 “누구나 갖고 싶어 하는 브랜드 컬렉션에 관해 이야기할 때, 구매자들은 자신이 사는 물건이 착취를 통해 만들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와 관련 마티유 가르니에 로로피아나 북미지사장은 “로로피아나의 진정성 있고 오랜 지역사회 참여에 대해 공정하거나 정확하게 묘사되지 않았다”며, 남획으로 멸종 위기에 처했던 페루의 비쿠냐 개체수가 다시 회복하는 데 우리는 필수적인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가르시야 의원은 “코트의 경우 가격이 3만 달러(4천160만원 상당)에 달한다”고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통해 성토했고, “페루 및 전 세계의 저소득층 커뮤니티에서 (착취) 상황은 비일비재하며, (업체에서) 일부 재투자를 했다는 등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근본적인 개선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