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 경제참모, 달러 가치 절하 구상”…제2의 플라자 합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재무장관 후보 라이트하이저, 과대 평가된 달러를 무역적자 원인으로 봐”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제 참모들이 트럼프가 재선에 성공하면 달러화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15일 보도했다.

- 광고 -

전직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 3명을 인용한 이 보도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미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 구상을 추진하고 있다.

라이트하이저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미국의 대(對)중국 관세를 설계한 인물로 지금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무역·경제 정책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트럼프 2기 재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된다.

달러화를 평가 절하하면 미국이 세계 시장에 수출하는 제품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수출이 늘면 미국의 무역적자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전직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는 “트럼프 2기를 구성할 가능성이 있는 일부 인사들이 과대 평가된 달러가 무역적자 원인이라는 시각 때문에 환율 재평가를 우선순위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폴리티코가 취재한 전직 당국자들은 환율 정책의 세부 내용이 다 정해진 것은 아니며 선거 전후로 내용이 바뀔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라이트하이저가 미국이 달러화를 일방적으로 평가 절하하는 방안, 또는 관세를 올리겠다고 협박하면서 다른 나라들과 환율 협상을 하는 방안을 고려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달러화를 평가 절하하면 미국 투자자들이 보유한 달러화 표기 자산의 가치가 덩달아 하락할 수 있어 월가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며, 트럼프가 금융업계 출신을 재무장관으로 임명할 경우 평가 절하를 추진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다른 전직 당국자는 “평가 절하는 라이트하이저가 재무장관이 될 경우에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