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법무부, 돈세탁·대북제재 위반 등 혐의로 前북한외교관 기소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태국서 북한으로 물품 운송…美금융기관 속이고 달러화로 거래

태국에서 북한으로 물품을 몰래 운송한 전 태국 주재 북한대사관 직원이 돈세탁 혐의 등으로 미국에서 기소됐다.

- 광고 -

연방 법무부는 16일 전직 북한 정부 관리인 리명호가 미국의 경제 제재 위반, 은행 사기, 국제 돈세탁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기소장에 따르면 리명호는 태국 주재 북한 대사관의 경제 및 상무 담당 3등 서기관으로 근무하던 2015년 2월 태국 및 말레이시아에 있는 다수의 위장 회사와 공모자를 활용, 북한 회사를 대신해 물품 운송 계약을 협상했다.

리명호와 공모자들은 사업 목적을 숨기기 위해 물품을 중국 다롄(大連)으로 운송하도록 했다.

이 과정에 리명호는 미국에 소재한 금융회사에 물품의 진짜 목적지를 의도적으로 숨겼으며 이에 따라 미국 금융기관들은 사실관계를 모르는 상태에서 북한을 위해 다수의 미국 달러 거래를 수행했다.

매튜 올슨 법무부 국가안보 차관보는 “피고는 북한으로 물품을 밀수하면서 위장회사를 사용해 미국 은행을 속이고 미국 제재를 의도적으로 회피했다”라면서 “법무부는 제재를 위반하고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진전시키는 사람들을 계속 추적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 검찰은 리명호의 신병은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