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다리 막고 고속도로 봉쇄’…美 주요도시서 親팔레스타인 시위

샌프란시스코·시애틀·뉴욕 등… “전쟁·무기 공급 중단” 촉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습한 이틀 뒤인 지난 15일 미국 곳곳에서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 중단을 촉구하며 주요다리를 점거하고 고속도로를 봉쇄하는 등 시위를 벌였다.

캘리포니아주의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지난 15일 오전 7시 반부터 5시간 동안 시위대가 금문교(Golden Gate Bridge)를 막아서며 가자지구 전쟁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미 NBC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 광고 -

수십명의 시위대는 차량을 다리 위에 세우고 견인되지 않도록 체인으로 연결했다. 또 “가자를 위한 세상을 멈춰라”(stop the world for Gaza)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차량 이동을 막았다.

이 과정에 약 20명이 경찰에 붙잡혔고, 금문교는 정오가 넘어서야 다시 개통돼 주변 지역이 교통혼잡을 빚었다.

친팔레스타인 시위대는 앞서 지난 2월에도 휴전과 미국의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 중단을 촉구하며 금문교를 봉쇄한 바 있다.

작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에는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를 연결하는 다리인 베이 브리지(Bay Bridge)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날 인근 오클랜드 880번 고속도로에서는 시위대가 시멘트로 채워진 55갤런 드럼통에 자신들을 쇠사슬로 묶어 차량 이동을 차단시켰다.

같은 날 시카고에서는 공항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를 시위대가 막아섰다. 이들은 “폭탄 보내는 것을 중단하라”고 적힌 배지를 착용하고 시위를 벌였다.

‘시카고 반대자들'(Chicago Dissenters)라는 이 단체는 소셜미디어(SNS)에 “오헤어 국제공항은 미국에서 가장 큰 공항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미국 지원을 받는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고통받는 동안에는 평소와 같이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들은 또 시위 날짜를 2023년도 세금 신고 기한인 15일에 맞췄다고 설명했다.

시애틀에서는 시애틀-터코마 국제공항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가 시위대에 의해 봉쇄됐고, 뉴욕시에서도 시위로 인해 브루클린 다리의 교통이 차단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