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삼성 전격 비상경영…임원 週 6일제 시행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삼성그룹이 전체 계열사 임원들을 대상으로 주6일제 근무를 전격 시행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이어 이스라엘·이란 전쟁 가능성 등 전 세계적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확대되자 삼성 계열사들이 자발적으로 ‘비상경영’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모든 계열사 임원들은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주 6일 근무를 하기로 결정했다.

- 광고 -

계열사별로 보면 삼성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는 지원 및 개발부서 임원들을 중심으로 절반가량의 임원들이 이미 주 6일 근무를 하고 있었으나 앞으로는 나머지 임원들도 동참한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이 비교적 양호하게 나오기는 했지만 내부에서는 진짜 위기는 지금부터라는 우려가 더 크다”며 “이 같은 위기의식에 공감한 다른 임원들도 주 6일제에 나서기로 최근 결정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외에 삼성전기·삼성SDI·삼성SDS·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 관계사 임원들도 이르면 이번 주부터 주 6일 근무에 들어간다. 삼성물산과 삼성중공업·삼성E&A 등 설계·조달·시공(EPC) 3사 임원들은 이미 올해 초부터 주 6일 근무를 시행하고 있었다. 삼성생명 등 금융 계열사들 역시 조만간 주 6일제 선언에 동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근무 방식은 임원들의 사정에 따라 토요일 또는 일요일 중 하루를 골라 근무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다만 삼성전자 임원들이 대부분 토요일 근무를 선택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수 임원들이 토요일 근무를 할 가능성이 높다.

임원 출근에 따른 부하 직원들의 ‘동반 출근’은 엄격히 금지된다. 직원들이 임원들의 ‘근무를 위한 근무’를 해봐야 오히려 업무 효율에 방해가 된다는 판단에서다. 재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재계 1위 삼성이 본격적으로 비상경영에 나서면서 다른 대기업들도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