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카타르 총리 “가자 휴전협상 민감한 단계서 지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논의가 민감한 국면에서 지체되고 있다고 휴전을 중재해 온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카타르 총리가 17일 밝혔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알사니 총리는 이날 자국을 방문한 루마니아 총리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지금 시간이 지체된 채 민감한 단계를 지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 광고 -

그는 이어 “중재자들은 협상을 진전시켜 가자 주민의 고통을 종식하고 인질의 귀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사니 총리는 가자지구 전쟁이 이스라엘과 이란 간의 직접적인 충돌로 이어진 데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카타르는 가자전쟁 발발 당시부터 분쟁의 확산을 경고해왔는데 실제로 지금 우리는 다른 전선에서 충돌을 목격하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가자 전쟁을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카타르는 미국, 이집트와 함께 가자지구 휴전과 하마스에 억류된 이스라엘 인질 석방을 성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영구 휴전 등 핵심 사안을 두고 하마스와 이스라엘이 대치하면서 협상 교착 국면이 길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