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방미’ 김의장 “북, 미 본토도 직접 위협…확장억제 강화해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을 방문 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은 17일 북한 핵 문제와 관련, “한국은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북한 체제가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도록 설득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워싱턴DC 조지워싱턴대 한국학연구소에서 연설을 통해 “북한이 핵 위협과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돌아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 광고 -

그는 “한국의 대화 재개 시도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도발을 전례없는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핵 추진 잠수함 등에서의 진전으로 북한은 이제 한반도뿐만 아니라 미국 본토에도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양국의 연합 방위태세 유지 및 확장억제 강화에 대해 “올바른 방향”이라면서 “이를 위한 집단적인 노력을 계속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미 양국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불법적인 자금원에 도달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 뒤 북러 군사협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 필요성도 거론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결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한미동맹과 관련, “한미는 같은 생각을 가진 파트너”라면서 “한미 동맹의 범위는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인도·태평양, 전 세계로 확장됐으며 자유와 평화를 위한 전 세계적인 힘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간 경제 협력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는 핵심광물, 반도체, 에너지 공급망을 안정화하고 다변화시키기 위해 체계적으로 협력해왔다”라면서 “양국은 차세대 인공지능 칩 분야에서 새로운 발전을 이끄는 한편 빠른 기술 발전이 초래하는 도전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의회간 협력에 대해서는 “한국 국회는 한미동맹에 대한 초당적 지지를 바탕으로 ‘한미 의회 의원 모임’을 만들 계획”이라면서 “미국 의회도 새로운 과제에 함께 대응하기 위해 코리아 코커스 등 기존 그룹을 조직적으로 재편, 이 이니셔티브에 호응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개소한 한미 의회 교류센터를 거론하면서 “한국 기업과 주 정부, 주 의회 의원간 소통과 협력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