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하원의장, 공화 강경파 반대에도 우크라 지원안 표결 추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의장이 같은 공화당 내 강경파의 반대를 무릅쓰고 우크라이나를 위한 추가 안보 예산안 처리를 추진하면서 작년 말 이후 끊긴 미국의 지원이 재개될지 주목된다.

존슨 의장은 오늘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그리고 대만을 각각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추가 안보 예산안 3건을 공개했다.

- 광고 -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예산안 규모는 총 950억달러(약 130조원)로 우크라이나 610억달러, 이스라엘 260억달러, 대만 80억달러 등이다.

앞서 상원이 지난 2월 통과시킨 950억달러 규모의 안보 예산안과 총액이 같지만, 존슨 의장은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 지원을 하나로 묶지 않고 3개로 분리했다.

그는 오는 20일 저녁에 각 예산안의 본회의 표결을 시도할 계획이다.

예산안은 상·하원을 둘 다 통과해야 하는데 그간 하원의 공화당 지도부는 상원 예산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기를 거부하며 자체 예산안을 준비해왔다.

그러나 존슨 의장이 이날 공개한 3개 예산안이 하원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고 다수 미국 언론은 지적했다.

동맹을 중시하는 전통적 공화당 의원들은 우크라이나를 계속 돕고 싶어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따르는 고립주의 성향의 공화당 강경파들은 우크라이나 지원보다 불법이민자를 막기 위한 국경안보 예산에 우선을 두며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화당 강경파인 마저리 테일러 그린(조지아)·토마스 매시(켄터키) 하원의원은 존슨 의장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존슨 의장은 강경파를 달래기 위해 미국이 제공하는 지원 가운데 일부는 우크라이나가 나중에 갚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우크라이나 지원을 무상이 아닌 대출 형태로 하는 것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장한 방식이다.

이런 가운데 백악관은 하원이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지원 예산안을 서둘러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에서 상원이 지난 2월 가결한 안보 예산안에 대해 “강력하고 합리적인 계획이다. 소수의 극단적인 하원 공화당 의원들이 이 계획을 계속 인질로 잡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우리의 우방들을 버릴 때가 아니다”라면서 “하원은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을 위한 시급한 국가안보 법안과 가자의 팔레스타인인들이 간절히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방어는 미국의 안보에도 중요하다면서 “역사에는 리더십과 용기가 필요한 순간들이 있다. 지금이 그런 순간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연합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