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빅테크 AI수요에 日데이터센터 잇단 증설…오라클 80억$ 이상 투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오라클, 도쿄·오사카 설비 증설…MS·아마존도 거액 투자 추진

세계적으로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이 계속되는 가운데 미국 빅테크들이 일본에서 잇달아 데이터센터 확충에 나서고 있다.

- 광고 -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국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인 오라클이 올해부터 10년간 8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일본에서 데이터 센터를 증설한다고 보도했다.

미중 대립으로 경제 안보 중요성이 급속히 커지면서 클라우드 서비스와 AI 개발 및 서비스에 중요한 데이터나 개인 정보를 외국으로 반출하지 않고 일본 내에서 보관·처리할 수 있도록 하려는 목적이다.

오라클은 현재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는 도쿄와 오사카 두 곳을 중심으로 설비를 증설할 것으로 보인다.

오라클은 설비 투자와 함께 정보 체제도 정비한다.

데이터 센터의 고객지원 담당 인력을 일본 국내 거주자로 한정함으로써 일본 정부 기관이나 금융기관 등 기밀성이 높은 데이터를 취급하는 고객 수요에 부응할 계획이다.

미국 빅테크들은 올해 들어 일본 데이터센터 증설에 잇달아 거액을 투자하고 있다.

오라클에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이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미국 국빈 방문에 맞춰 일본에서 클라우드 컴퓨팅과 AI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앞으로 2년간 29억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도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일본에 올해부터 2027년까지 4년간 2조2천600억엔을 투자한다고 1월에 밝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