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尹대통령-홍준표 만찬…洪 ‘김한길 총리·장제원 실장’ 추천

그제 한남동 관저서 4시간 넘게 회동…총선 패배후 정국 운영 방안 등 협의
洪 “대통령실·내각 조속 개편” 제언…총리 제안·고사설엔 부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여권에서 당 대표와 대선 후보 등을 지낸 홍준표 대구시장과 4·10 총선 이후 장시간 만찬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서울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홍 시장과 저녁 식사를 하면서 향후 국정 기조 및 인선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18일 여권 관계자들이 전했다.

- 광고 -

윤 대통령은 4·10 총선 패배 이후 국정 운영 방식의 변화를 예고하고, 참모진과 내각의 인적 쇄신, 대통령실 조직 개편 등을 고심 중이다.

윤 대통령과 홍 시장은 장장 4시간 동안 이어진 만찬에서 총선 패배 이후 정국 상황과 향후 해법 등을 놓고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눴다는 후문이다.

홍 시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시기이니 힘을 합해 잘해 나가야 한다. 비서실과 내각을 조속히 개편해야 한다”고 제언했다고 한다.

홍 시장은 또 “대통령 비서실장은 정무 감각이 있고 충직한 인물, 총리는 야욕이 없고 야당과 소통이 되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내각을 통할할 총리로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대통령의 최측근 참모 역할인 비서실장에는 친윤계 핵심 중진인 장제원 의원을 천거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과 홍 시장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인 지난 2022년 10월에도 만찬 회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시장이 이번 만찬에서 윤 대통령으로부터 총리직을 제안받았으며 이를 고사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왔으나, 홍 시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를 부인했다.

홍 시장은 본인의 총리 인선 가능성이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데 대해 “지금은 내 시간이 아니다. 총리 하려고 대구에 내려온 것이 아니다”라고 주변에 선을 그었다고 여권 관계자들이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