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 “라파서 하마스 격퇴 목표 이스라엘과 공유…후속협의”

美, 민간인 희생 우려 견지하되 라파內 하마스 소탕 필요에는 공감
아랍매체 “美, 이스라엘의 對이란공격 만류하며 라파작전 수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남단 라파에서 이스라엘이 계획 중인 지상전과 관련,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격퇴라는 목표를 상호 공유했다고 백악관이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이스라엘의 론 더머 전략부 장관, 차히 하네그비 국가안보보좌관, 그외 양국 관련 기관 당국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협의그룹(SCG) 회의를 개최해 이스라엘-이란 갈등, 가자지구 전쟁 등을 논의했다.

- 광고 -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하마스가 라파에서 패퇴하는 것을 보기 위한 공동의 목표에 동의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또 미측은 라파에서 이스라엘이 벌일 다양한 작전과 관련한 우려를 표했고, 이스라엘 측이 이런 우려를 고려해 양국 전문가들 간의 후속 논의를 갖는 데 동의함에 따라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곧 다시 회의를 개최키로 했다고 백악관은 소개했다.

미국은 그동안 100만 명 이상의 가자지구 난민들이 대피 중인 라파에서 하마스 잔당 제거를 위한 지상전을 벌이겠다는 이스라엘의 계획에 민간인 피해 우려를 제기하며 사실상 제동을 걸어왔다.

이날 미국은 라파 지상전 전개시 민간인 피해 가능성에 여전히 우려를 표하면서도 하마스 축출을 위한 이스라엘의 라파 작전 필요성 자체에 대해서는 동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악관의 발표는 지난 1일 미국과 이스라엘간 첫 SCG가 열렸을 당시와 대동소이했다. 당시 백악관은 회의 참가자들이 “라파에서 하마스 격퇴를 보자는 목표를 공유하는데 동의했다”면서 미국측이 작전과 관련한 우려를 밝힌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아랍 매체발로 이스라엘과 미국이 대이란 보복 공격 자제와 라파 지상전에 대한 동의를 주고받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는 점에서 미국과 이스라엘의 후속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아랍권 매체 알아라비 알자이드는 이스라엘이 이란의 지난 13일 공습에 재반격하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미국 정부가 이스라엘군의 라파 지상 작전 계획을 수용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보도에 대한 질문에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라파 작전은 매우 신중한 계획을 필요로 한다”며 “우리는 라파에서 어떻게 군사작전을 할지를 고려할 때 다양한 요소들을 감안하지 않는 것에 진지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