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박영선 총리설’에 뿔난 이재명…“협치를 빙자한 협공, 민주당 어리석지 않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거론된 윤석열정부의 박영선 총리설 등 야권 인사 중용론에 불쾌감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 “협치를 빙자한 협공에 농락당할 만큼 민주당이 어리석지 않다”는 글을 올렸다.

- 광고 -

이는 국무총리 후임으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부겸 전 국무총리 등 야권 인사들이 하마평에 오르자 인준 거부를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언론을 통해 박 전 장관과 양전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각각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에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현재 대통령실은 인선을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과 사전 협의없이 비명계 성향의 야권 출신들을 총리나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내세우려는 것에 대해 자신에 대한 협공 전략으로 받아들인 듯 하다.

야권에서도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총리설이 나온 뒤 박영선 전 장관이 자신의 전화도 받지 않고 있다고 밝히며 “협치는 윤석열과 이재명 사이에 되는 것이지 아무하고나 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아무 합의 없이 박영선 장관을 저렇게 했을 때 과연 인준이 될까”라고 반문했다.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도 YTN 라디오에 출연해 ‘김한길 총리설’과 관련해 “민주당에서 원내대표, 당대표 하신 분이고, 당을 떠나고 윤석열 정권에 들어갔는데 국회 인준 과정이 상당히 험난할 것”이라며 “총리를 임명한다고 하는 건 지금 어쨌든 야당 내 동의가 쉽지는 않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더욱이 여권에서도 “당의 정체성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인사로 검토조차 해서는 안 된다”(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야당 인사들을 기용해서 과연 얻는 게 무엇이며, 잃는 것은 무엇인지 잘 판단할 것”(권영세 전 통일부장관)등의 반대 입장이 나오고 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