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윤석열 대통령-이재명 첫 회담 성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4·10 총선 패배로 입장 선회…尹 ‘여소야대 돌파’, 李 ‘수권 야당’ 셈법

회담 형식·의제가 향후 변수…野 요구한 단독회담 될 듯

윤석열 대통령이 그동안 거부감을 보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회담을 열기로 했다.

- 광고 -

장기간 극한 대치 정국이 풀리고 여야 간 협치의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만남 자체가 큰 변화다. 특히 윤 대통령은 민주당이 요구하던 이른바 ‘영수회담’이라는 용어 자체에 부정적이었다.

대통령과 제1야당 당수의 단독 만남을 일컫는 영수회담은 대통령이 여당 총재를 겸하던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잔재에 불과하다는 게 표면적 이유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그동안 거부감을 보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회담을 열기로 했다.

장기간 극한 대치 정국이 풀리고 여야 간 협치의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만남 자체가 큰 변화다. 특히 윤 대통령은 민주당이 요구하던 이른바 ‘영수회담’이라는 용어 자체에 부정적이었다.

대통령과 제1야당 당수의 단독 만남을 일컫는 영수회담은 대통령이 여당 총재를 겸하던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잔재에 불과하다는 게 표면적 이유였다.

실제 회담이 성사까지 선결돼야 할 조건들이 많다는 게 변수라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은 과거 영수회담과 같은 대통령과 이 대표 간 단독 회담을 최우선 고려할 것으로 보이지만, 대통령실이 여야 대표들을 한꺼번에 초청하고자 한다면 형식을 두고 밀고 당기기가 길어질 수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통령실의 제안은 일대일 회담이었다”며 “그에 맞춰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이도운 홍보수석은 브리핑에서 별도 만남 형식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회담 의제도 마찬가지로 변수다.

민주당은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등 진상을 규명할 특별검사법과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법 처리를 공언했다.

이 대표가 이 문제를 윤 대통령과 논의하고자 한다면 회담 의제 선정 단계에서부터 진통을 겪을 확률이 높다.

이 대표는 총선에서 내놓은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 회복 지원금 지급’ 제안도 회담에서 논의하고자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로 중계된 ‘당원과의 만남’ 생방송에서 “전국민 지원금 문제도 얘기해야 한다”며 “민생 개선책, 제도 개혁, 개헌 문제도 최대한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