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재판 뉴욕법원 밖에서 맥스 아자렐로분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에 대한 형사재판이 열리는 뉴욕 법원 밖에서 한 남성이 분신했다. 이남성의 신분은 경찰의 확인으로 플로리다주 세인트 오거스틴 출신의 맥스 아자렐로 밝혀졌다.

뉴욕타임스(NYT), CNN 방송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오늘 동부시간으로 오후 1시 30분께 트럼프 전 대통령 형사재판이 진행 중인 뉴욕 맨해튼형사법원 맞은편 공원에서 맥스 아자젤로는 인화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자기 몸에 뿌린 후 불을 붙였다.

- 광고 -

맥스 아자렐로는 분신 직전 전단을 허공에 뿌렸으며, 전단에는 반정부 성향의 음모론과 뉴욕대학교(NYU)의 잘못을 고발하는 내용 등이 적혀 있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맥스 아자렐로 불이 꺼진 뒤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위독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가 뿌린 전단을 수거해 구체적인 분신 동기 등을 확인 중이다.

한편 분신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검찰 측은 배심원 12명과 대체 후보 6명을 선정하는 작업을 모두 마무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와의 과거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을 통해 대니얼스에게 ‘입막음 돈’을 지급한 뒤 그 비용과 관련된 회사 기록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아 지난해 3월 34개 혐의로 형사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이번 재판을 ‘선거 방해’이자 ‘마녀사냥’으로 규정해왔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