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종합)AI칩 선두 엔비디아 주가 10%↓…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4.12%↓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인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주가가 오늘 10% 급락했다.

- 광고 -

이날 뉴욕 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어제보다 10% 급락한 762달러(105만원)에 마감했다. 지난 2월 21일(674.69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종가 기준 최고가였던 지난달 25일(950.02달러) 대비 24.6% 하락했다.

시가총액도 전날 2조1천20억 달러에서 1조9천230억 달러로 2천150억 달러(296조원)가 날아가며 2조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엔비디아 주가는 오늘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 소식에도 약 1% 하락 출발하며 비교적 선방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매도세가 거세지며 하락폭을 키웠다.

인플레이션으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올해 금리 인하 기조가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중동의 긴장이 계속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가 올해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 성장률 전망치를 전년 대비 20%에서 10%로 하향 조정한 점도 타격을 줬다.

전 세계 AI 칩 시장의 80%를 장악하고 있는 엔비디아는 자체 설계한 AI 칩 제조의 대부분을 TSMC에 의존하고 있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업체인 네덜란드 ASML의 1분기 매출과 수주액이 모두 예상보다 부진해 반도체 시장의 우려를 낳기도 했다.

엔비디아 주가가 급락하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도 4.12% 하락했다.

AMD와 브로드컵 주가는 각각 5.4%와 4.3%의 큰 폭으로 떨어졌고, 퀄컴과 인텔 주가도 각각 2.3%와 2.4% 내렸다. TSMC는 4.1% 하락 마감했다.

엔비디아 칩을 탑재하며 AI 열풍과 함께 주목받아온 미 서버업체 슈퍼 마이크로 컴퓨터 주가는 이날 23.1% 폭락했다.

슈퍼 마이크로 컴퓨터 주가는 지난달 13일 1천188.07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이날 종가는 713.65달러로, 40% 하락했다.

오늘 하락에도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에만 150% 이상 상승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