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란 “공격도 아니었다, 아이 장난감…추가 행동시 최고강도 대응”(종합)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란 외무장관 美언론 인터뷰 “도발시 후회하게 만들 것…추가 모험주의 없으면 새 대응 없어”
‘당장 반격하지 않겠지만 중대한 후속 공격시 즉각적 강경 보복’ 메시지

이란 외무장관이 19일(현지시간) 새벽 이뤄진 자국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을 평가절하하면서 이스라엘 측의 중대한 후속 공격이 있을 경우 “즉각적이고 최대 수준(at maximum level)의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 광고 -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19일 보도된 미 NBC 방송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직전 공격에 대해 “어젯밤 일어난 것은 공격도 아니었다”며 “그것은 우리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에 가까운 것이었고, 드론도 아니었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스라엘이 공격에 사용한 무기 체계를 두고 드론, 미사일 등 엇갈린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이란 측은 드론을 거론해왔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이어 “이스라엘이 우리의 이익에 맞서 새로운 모험주의를 하지 않는 한, 우리는 새로운 대응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만약 이스라엘이 우리나라에 결정적인 행동을 하고 그것이 우리에게 입증된다면, 우리의 대응은 즉각적이고 최대 수준일 것이다. 우리는 그들을 후회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같은 발언은 앞서 이날 새벽 이란 본토를 겨냥해 이스라엘의 재보복 공격이 이어진 이후 나온 것이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의 발언은 결국 19일 새벽의 공격은 경미한 것이었기에 대응하지 않겠지만 앞으로 이스라엘이 수위를 높여 ‘중대한 공격’을 해 올 경우 강력한 보복에 나설 것임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참석차 뉴욕에 체류중 NBC의 인터뷰에 응했다. 비록 언론과의 인터뷰 형식이긴 하지만 이란 정부를 대표하는 고위 인사가 이스라엘의 공격에 대한 대응기조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