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위기의 테슬라…일론 머스크, 인도 방문 연기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머스크 “매우 무거운 테슬라 임무 때문에…연내 방문 기대”

인도 진출 주도 임원도 사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도 방문 계획을 연기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0일보도했다.

머스크는 이달 중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만나고 현지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 광고 -

머스크는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안타깝게도 테슬라의 매우 무거운 의무로 인해 인도 방문이 연기됐지만 올해 말 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오는 23일 테슬라의 1분기 영업 실적을 발표하며 콘퍼런스콜을 통해 투자자·애널리스트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 로이터는 테슬라의 인도 진출 계획을 주도하던 공공 정책 담당 임원 로한 파텔도 최근 사임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로이터와 블룸버그 등은 소식통들의 전언을 인용해 머스크가 오는 21일 인도를 찾아 3선 연임에 도전하는 모디 총리와 만나고, 인도에 20억∼30억달러(약 2조7천600억∼4조1천400억원)를 투자해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머스크는 X에 “인도에서 모디 총리와 만나기를 고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머스크의 인도 투자는 인도를 글로벌 제조업 허브로 만들겠다는 모디 총리의 총선 공약과도 연결되는 구상이다.

모디 총리는 전기차 기업이 현지에 투자할 경우 높은 관세를 낮춰주기로 하는 등 투자 확대를 위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전기차 시장 부진 등으로 최근 큰 폭의 테슬라 주가 하락을 겪고 있는 머스크에게도 인도 투자는 중요 사업이다.

테슬라 주가는 150달러아래로 떨어지면서 약 1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 중이며, 지난 15일에는 전 세계 직원의 10%를 감원하기로 하는 등 위기를 겪고 있다.

이런 가운데 머스크가 투자자를 안심시키기 위해 대규모 인도 투자를 활용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