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나토 사무총장, “7월 정상회의서 韓 등과 추가협력 합의 기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오늘, 올해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된 한국 등 아시아·태평양 4개국과 추가 협력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나토 외교장관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오늘날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일이 미래엔 남중국해에서 일어날 수 있다”면서 “이것이 협력이 중요한 이유이며, 부분적으로는 실질적 협력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 광고 -

이어 “우크라이나 지원과 사이버, 하이브리드 (위협) 및 다른 분야에서 무엇을 더 할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7월 워싱턴 정상회의에서 파트너들과 이미 협력 중인 것들을 기반으로 한 새 프로젝트에 합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도·태평양 지역과 협력이 “러시아와 중국에 우리가 그들의 행동, 권위주의 세력의 밀착을 주시하고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과도 연관돼 있다”고 짚었다.

아태 4개국이 초청된 이날 외교장관회의 동맹국·파트너국 세션에서도 북러 협력과 중국 현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앞서 나토 당국자도 전날 백브리핑(익명 전제 대언론 설명)에서 “갈수록 공세적인 태도와 경제적 강압으로 자신들에 대한 전략적 의존을 형성하고 영향력을 강화하려는 중국을 우려 속에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당국자는 “갈수록 우려되는 또 다른 측면은 북한·러시아 협력이 심화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미 북러 협력이 인·태 역내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쟁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등 얼마나 불안정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보고 있다”고 짚었다.

이 당국자는 “나토가 인·태까지 확장하지 않고 북미-유럽 역내 동맹으로 계속 남을 것이란 점은 분명하다”면서도 “상호 연결되는 안보의 특성을 고려하면 나토가 전 세계 같은 생각을 가진 파트너들과 협력하는 건 중요하고 인·태 지역은 그중에서도 핵심적”이라고도 말했다.

‘나토와 인·태 관계’를 주제로 한 백브리핑은 나토 외교장관회의를 취재하는 아·태 4개국 소속 언론을 상대로 별도로 마련됐다.

한국에서는 연합뉴스만 초청됐으며 NHK를 포함한 일본 매체 5곳과 호주, 뉴질랜드 각 1곳 등 총 8개 매체가 참석했다.

백브리핑에 배석한 다른 당국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 전 대통령의 재집권 시 나토가 약화할 수 있다는 관측에 적극 반론하기도 했다.

그는 “나토의 목표 중 하나가 인·태 지역을 포함한 각지의 권위주의적 지도자에게 규칙에 기반을 둔 국제 질서에 도전한 ‘러시아 선례’를 주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미국의 관심사와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 미국 대통령이 누가 되든 ‘강력한 나토’는 궁극적으로 미국의 안보 이익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