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일론 머스크의 X, 무료 구독·인증마크 제공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광고 수입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가 인플루언서 끌어안기에 나섰다.

X는 플랫폼에서 ‘영향력 있는'(influential) 계정에 무료 프리미엄 기능과 ‘블루 인증 마크’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오늘 밝혔다.

- 광고 -

X 프리미엄은 유료 구독 서비스로 등급에 따라 ‘기본’과 ‘프리미엄’, ‘프리미엄 플러스’로 나뉜다. 미국에서 연 구독료는 32달러부터 시작한다.

X는 팔로워가 2천500명 이상인 계정에는 프리미엄 기능을, 5천명 이상인 경우에는 연 168달러짜리의 프리미엄 플러스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들 계정에는 또 ‘블루 인증 마크’도 무료로 주어진다.

‘블루 인증 마크’는 당초 옛 트위터에서 셀럽 등에게 실제 본인임을 나타내는 인증 표식으로 제공돼 왔다. 그러나 머스크가 인수한 이후 구독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유료 구독자에게는 이 인증을 제공해 왔다.

X의 이런 조치는 이용자와 함께 최근 광고 수입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 2월 미국에서 X의 모바일 앱 평균 일일 활성 사용자 수는 2천700만명으로 1년 전보다 18% 감소했다. 머스크가 X를 인수한 직후보다는 23% 줄었다.

이에 지난해 X의 광고 매출은 약 25억 달러로, 1년 전 대비 약 50%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X 계정에 반유대주의 음모론을 담은 주장에 동조하는 글을 올렸다가 반유대주의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IBM과 애플, 디즈니, 월마트 등 대형 기업들이 X에 광고를 중단한 바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