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스라엘에 격분한 바이든, 정책전환 첫 경고 “민간인 보호 최우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구호 차량을 폭격한 이스라엘에 격분을 표시했던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 정책이 변할 수 있다는 점도 처음으로 경고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전화한 건 ‘구호트럭 오폭 사건’이 발생한 지 사흘 만이었습니다.

- 광고 -

구호 식량을 전달한 차량에 대한 폭격은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또 네타냐후 총리에게 지체 없이 휴전 협상을 타결할 수 있도록 협상팀에 힘을 실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 정책이 변화할 수 있다는 점도 처음으로 언급했습니다.

민간인 보호가 최우선 순위라며 이를 위한 이스라엘의 조치가 조만간 나오지 않는다면 미국의 정책이 바뀔 수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 변화 시사가 일곱 달 남은 대선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스라엘에 대한 무조건적인 지원이 민주당 지지층 이탈을 부르는 것으로 보고 네타냐후 총리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