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첫날 사전투표율 15.61%…역대 한국 총선 최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일(한국시간) 691만여 명의 유권자들이 한 표를 행사해 투표율이 15.61%에 달했다. 이는 4년 전 21대 총선의 사전투표율과 비교하면 3.47%포인트나 높은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3565개 투표소에서 실시된 사전투표에 691만 510명이 참여해 15.6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투표율은 전남이 23.67%로 가장 높았고 전북(21.36%), 광주(19.96%)가 뒤를 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12.26%)다. 여야가 총력전을 펼치는 수도권 투표율은 서울 15.83%, 인천 14.50%, 경기 14.03%였다.

- 광고 -

선거 막판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을 중심으로 경합 지역이 늘면서 여야 지지층이 총결집한 것이 높은 투표율을 이끈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한 해석이 엇갈려 결과를 예단하기는 이르다는 분석이다.

‘부산항 신항 7부두 개장식’ 참석차 부산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오전 강서구 명지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사전투표를 마쳤다. 성태윤 정책실장 등 참모진이 함께했지만 김건희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전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 신촌에서 투표했다. 한덕수 총리와 김진표 국회의장도 각각 서울 종로와 여의도에서 사전투표를 마쳤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