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번엔 샌프란시스코에서…MLB 이정후·김하성, 6∼8일 재대결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닷새 만에 빅리그 무대에서 재대결한다.

지난 3월 28일부터 311일까지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이고의 본토 개막 4연전에서 빅리그 첫 맞대결을 펼친 둘은 이번에는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마주친다.

- 광고 -

두 팀은 6∼8일 3연전을 펼친다.

올해 빅리그에 데뷔한 이정후는 빠른 시간에 MLB가 주목하는 선수로 부상했다.

MLB닷컴은 지난 3일 ‘본토 개막전 후 일주일을 보낸 MLB 30개 구단에서 알아야 할 한 가지’라는 기획 기사를 게재하며,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이정후를 앞세웠다.

이 매체는 “이정후는 스타가 될 수 있다”고 운을 뗀 뒤 “시즌 초 빅리그 투수에게 얼마나 적응할지 물음표가 붙어 있었지만, 이정후는 성공적으로 연착륙했다”고 분석했다.

이정후는 5일 현재 28타수 7안타(타율 0.250), 1홈런, 4타점, 출루율 0.303, 장타율 0.357을 올렸다.

‘클래식 기록’은 뛰어나지 않지만, MLB닷컴은 세밀하게 이정후의 장점을 살폈다.

MLB닷컴은 “이정후의 삼진율은 12.1%에 불과하다. 20타석 이상을 소화한 샌프란시스코 타자 중 가장 좋다”며 “이정후는 콘택트 능력을 더 높게 평가받았지만, 지난달 31일 까다로운 왼손 톰 코스그로브를 상대로 MLB 첫 홈런을 치며 힘도 과시했다. 아직 판단하기 이를 수 있지만, 이정후는 역동적인 존재로 성장할 잠재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이정후는 시속 95.6마일의 타구 속력으로 이 부문 17위에 올라 있다.

“강한 타구를 자주 만들겠다”는 이정후의 목표를 달성해나가고 있다는 의미다.

샌디에이고와 로스앤젤레스 원정 경기만 치렀던 이정후는 드디어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홈 팬들과 만난다.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 함께 뛴 절친한 선배 김하성과 또 한 번의 맞대결이 예고돼 있어, 오라클파크 첫 경기를 향한 한국 팬들의 관심은 더 커졌다.

샌디에이고 4연전에서 이정후는 14타수 4안타(타율 0.286), 1홈런, 4타점을 올렸다.

김하성은 같은 기간 15타수 6안타(타율 0.400), 1홈런, 3타점, 4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성적은 5일 현재 타율 0.242(33타수 8안타), 1홈런, 4타점, 3도루, 출루율 0.333, 장타율 0.394다.

2023년 유틸리티 부문 골드 글러브를 수상하며 MLB가 인정하는 내야수로 우뚝 선 김하성이 타석에 들어서면 샌디에이고 팬들은 ‘하성 킴’을 외친다. 그만큼 샌디에이고의 핵심 전력으로 자리 잡았다.

올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터라, 김하성에게 올 시즌은 무척 중요하다.

다만 김하성은 오라클파크에서는 72타수 13안타(타율 0.181), 1홈런, 6타점으로 고전했다.

6일 열리는 1차전에 양 팀은 딜런 시즈(샌디에이고)와 조던 힉스(샌프란시스코)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이정후는 지난달 31일 시즈와 만나 2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만들었다.

범타가 된 타구 2개도 모두 샌디에이고 유격수 김하성에게 걸렸다.

김하성도 3월 31일 힉스와 만났는데 2타수 무안타로 돌아섰다.

이정후와 김하성은 또 한 번의 코리안데이를 펼치고자, 배트를 예열하고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