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1385만명 참여”…’역대 최고’ 총선 사전투표율, 누구 손 들어줄까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제22대 국회의원 사전투표율이 역대 총선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높은 투표율이 어느 정당에 유리하게 작용할지 관심이 모인다. 여야는 각자 ‘아전인수’ 식 해석을 내놓으며 본 투표 당일까지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해 당력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3565개 투표소에서 실시된 4·10 총선 사전투표에 전체 유권자 4428만11명 가운데 1384만9043명이 참여해 31.2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총선 사전투표율이 30%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년 전 21대 총선(26.69%)보다 4.59%포인트 높다.

지역별 투표율은 전남이 41.19%로 가장 높았고 전북(38.46%), 광주(38.00%), 세종(36.80%)이 뒤를 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25.60%)다. 여야가 총력을 기울이는 수도권 투표율은 서울 32.63%, 인천 30.06%, 경기 29.54%였다.이번 총선은 66.2%의 투표율을 기록한 21대 총선보다 사전투표율이 오르면서 전체 투표율이 70%를 넘길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총선 투표율이 70%를 넘긴 것은 32년 전인 14대 총선(71.9%)이 마지막이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