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재명 ‘삼겹살’ 적었는데 알고보니 ‘소고기’? 與 “거짓 서민 코스프레”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저녁 식사를 두고 거짓말 논란이 벌어졌다. 이 대표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식사 사진을 올리며 ‘삼겹살’이라고 적었는데 소고기로 보이는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거짓 서민 코스프레”라고 비판에 나섰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일 인천 계양구에서 배우 이원종씨와 함께 유세 후 저녁 식사를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계양 밤마실 후 삼겹살. 눈이 사르르 감기는 맛. 이원종 배우님과”라는 문구와 함께 올렸다.

- 광고 -

그러나 5일 이 대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 대표와 이씨가 계양구 소재 한우전문점에 함께 들어가는 모습이 나온다. 식사 자리에서 이 대표가 직접 “소고기 좀 먹을까?”라고 하자 이 씨는 “어차피 돈도 안 내주실 거잖아요”라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그럼요, 각자 내야 돼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정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대표가 유세 후 소셜미디어에 올린 ‘계양 밤마실 후 삼겹살’ 게시물에서 잘려 나간 사진 속에 뻔히 보이는 소고기는 또 무엇이냐”며 “거짓이 일상인지, 거짓말로 점철된 이재명 대표의 ‘서민 코스프레’에 진정성이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