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란·이스라엘 설전 격화… “가혹한 처벌” vs. “대응 준비 마쳤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의 피폭 이후 이란 지도부가 보복 경고 수위를 높이자 이스라엘도 맞설 준비를 마쳤다고 대응하는 등 양국 간 설전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 이란 의회 의장은 현지 시간 7일 의회에서 “이란은 시온주의 정권을 처벌할 것이며, 이는 본보기로써 가혹한 것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광고 -

이란 최고지도자의 군사고문인 야히야 라힘 사파비도 “이스라엘의 해외 주재 대사관들이 더는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현지 시간 7일 “이스라엘은 이란이 벌이는 어떠한 상황에도 대응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도 공격과 방어 두 측면에서 이란에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일 시리아 다마스쿠스에 주재하는 이란 영사관이 폭격으로 붕괴하면서 혁명수비대 장성 7명이 숨졌습니다.

이후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스라엘을 폭격의 배후로 지목하고 “매를 맞게 될 것”이라며 응징을 예고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란은 전군에 최고 수위 경계령을 내렸으며, 이스라엘군 역시 전투부대원의 휴가를 중단하고 방공망 운용 예비군을 추가로 동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