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잘 나가던 ‘테슬라’ 이대로 저무나…실적·가격·주가 ‘뚝뚝뚝’

점유율 하락…중저가車 생산계획 폐기
머스크 "로보택시 8월 공개" 반전 모색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전기차 대표 기업 테슬라가 실적·주가·가격 하락에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중국의 저가 전기차 공세에 시장점유율이 급속도로 쪼그라드는 가운데 2020년 말 약속했던 중저가 신차 공개마저 불투명해지면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주가 방어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여기에다 유력한 미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놓은 전기차 보조금 폐지 공약까지 더해져 테슬라의 앞길에 먹구름이 짙게 드리우고 있다.

5일 로이터는 테슬라가 2만 달러대의 중저가 전기차 생산 계획을 폐기했다는 보도를 전했다. 올 2월 내부 회의에서 ‘모델2’로 알려졌던 중저가 차량 프로젝트가 무산되고 대신 자율주행 무인 택시(로보택시)에 ‘올인’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이다. 이 소식에 테슬라 주가는 정규장에서 3.6%나 하락 마감했다.

- 광고 -

머스크 CEO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계정을 통해 “로이터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테슬라 로보택시가 8월 8일 공개된다”고 주장했다. 로보택시 공개 일정이 발표되자 테슬라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반등에 성공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