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 안보 위협”…공화 상원 원내대표도 틱톡금지법 지지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가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이 미국의 안보를 위협한다며 틱톡 금지법의 처리를 촉구했다. 

8일 로이터통신과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상원에서 “미국의 가장 큰 전략적 라이벌이 수천만 미국인 가정에서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도록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 광고 -

앞서 지난달 14일 연방 하원은 안보 우려를 이유로 틱톡을 미국 앱스토어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하는 틱톡 금지법안을 초당적으로 통과시킨 바 있다.

이 법안이 상원에서도 통과돼 입법화되면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6개월 내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매각해야 하며 매각에 실패할 경우 구글이나 애플 등은 앱스토어에서 틱톡 제공이 금지된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틱톡 금지법에 대해 “중국 정부의 영향을 받는 틱톡 기업체를 매각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수립된 헌법적인 관례에 정확하게 부합한다”라며 “미국 어린이들에게 가해지는 엄청난 위협의 흐름을 되돌리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은 상원의 긴급한 관심이 필요한 문제”라며 “나는 중국이 좋아하는 강제와 스파이 행위를 없애기 위한 상식적인 초당적 조치를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틱톡에 대해서는 “중국의 영향력과 통제가 처음부터 포함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상원 표결을 앞둔 가운데 마리아 캔트웰 상원 상무위원장은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 민주당 소속 마크 워너 정보위원장과 만나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슈머 원내대표는 틱톡 관련 법안과 관련해 “앞으로 수주, 수개월 안에 초당적인 법안에서 진전을 이룰 기회가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 법안이 정당한 절차 없이 특정 회사를 처벌하기 위한 것으로 간주될 수 있어 헌법적 관점에서 취약하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dylee@yna.co.kr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