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옐런 떠나자마자…中, 美 보란듯 산업설비 투자확대 계획 발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美의 과잉생산 지적 일축하며 제조업 투자확대 추진

공업정보화부 등 7개부처 공동 발표…기업 재정지원도 확대

중국 정부가 오는 2027년까지 산업 설비 투자를 25% 이상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산업설비 업그레이드 계획을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엿새간의 방중을 통해 중국의 ‘과잉 생산’ 문제를 지적하며 제조업 투자 확대에 공개 우려를 표시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9일 귀국한 직후에 나온 것이어서 미국의 반응 등이 주목된다.

- 광고 -

10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공업정보화부를 포함한 7개 정부 부처는 효과적인 투자를 확대하고 ‘신품질 생산력'(新質生産力)을 더 강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산업 장비 업그레이드에 대한 구체적인 목표와 조치를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중국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산업 장비 투자를 25%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2027년까지 주요 기업의 디지털 연구개발(R&D) 및 설계 장비 보급률을 90% 이상 확대하고 주요 생산 공정의 75% 이상을 디지털화해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제조업 부문은 첨단, 스마트, 녹색 개발 등 분야에서의 발전을 추구하며 현대 산업 시스템 구축도 가속화할 것이라고 중국 정부는 밝혔다.

중국은 옐런 장관이 방중 중이던 지난 7일 인민은행을 통해 자국 첨단 과학기술 분야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천억위안(약 93조4천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앞서 옐런 장관은 방중 기간 리창(李强) 중국 국무원 총리 등과의 회담에서 “중국의 산업 과잉 생산을 억제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한 데 이어 지난 8일 방중 결산 기자회견에서는 “미국은 (저가) 중국산 제품 수입으로 인해 새로운 산업이 파괴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