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국무 부장관 “좌시 않겠다”…우크라전 중러밀착에 경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중국이 러시아와 밀착으로 향후 우크라이나 전에 영향을 미친다면 그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는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의 경고가 나왔다.

커트 캠벨 미국무부 부장관은 9일 비영리단체 미중관계전국위원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러시아가 중국과 협력관계에 힘입어 우크라이나 영토를 강탈할 가능성을 지적하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 광고 -

캠벨 부장관은 “유럽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임무”라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를 획득하면 이는 우리가 용납할 수 없는 방식으로 유럽의 힘 균형이 바꿀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같은 발언은 중국과 러시아의 최근 밀착관계 강화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나왔다.

캠벨 부장관은 러시아가 무기에 사용될 수 있는 부품 등 중국의 지원을 받아 전쟁 초기의 수세를 딛고 재정비를 들어갔다는 점을 먼저 언급했다.

그는 중국의 러시아 지원이 푸틴 대통령의 러시아 정권이 붕괴하는 것을 우려한 수비적인 대응이었다고 해석했다.

캠벨 부장관은 지금은 러시아가 재정비를 거의 완전히 마치고 우크라이나와 주변에 상당한 위협을 제기하는 등 전쟁 초기와 다른 상황에 직면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미중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중국에 직접 말했다”며 “가만히 앉아서 모든 것이 괜찮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kms1234@yna.co.kr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