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기시다 미일정상회담…’행동하는 동맹’으로 중견제 고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0일 오전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미일 정상은 이날 인도·태평양 지역 등에서 대(對)중국 견제를 목표로 양국 동맹을 군사·안보적으로 ‘보호하는 동맹’에서 글로벌 차원의 ‘행동하는 동맹’으로 업그레이드 한다는 목표다. 또 경제 협력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 광고 -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께 백악관 마당인 사우스론에서 일본 총리로는 9년만에 국빈으로 미국을 방문한 기시다 총리를 맞았다.

두 정상은 이어 백악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공식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결과를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양국간 무기 공동 개발 및 생산을 논의하는 ‘방위산업 정책조정회의’를 출범시키고 일본에서의 전력 구조를 변화시키는 등 최적의 방위 태세를 확보하기 위해 미일간 군사력을 조율·통합하는 국방 협력 강화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미일 동맹을 현대화하고 그 성격 자체를 기존의 ‘보호(protection) 동맹’에서 ‘투사(projection) 동맹’으로 근본적으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자국 내 문제만 걱정하던 일본이 역내, 동맹, 가치 시스템뿐만 아니라 유럽, 중동, 인도·태평양 등 어디에서든 완전한 글로벌 파트너로 중대하게 변화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일 정상은 북한 문제 및 한미일 3국 협력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전망이다.

양국 정상은 또 민간 차원의 우주 협력, 미일 연구기관 및 대학간 인공지능(AI) 공동 연구 등의 합의도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이날 오후엔 백악관에서 국빈 만찬을 진행한다.

기시다 총리는 11일에는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오후 기시다 총리 및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과 함께 첫 미·일·필리핀 3국 정상회의도 갖는다.

이 3국 정상회의는 전략적 경쟁자인 중국을 겨냥해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소다자 안보협력을 강화하는 흐름의 연장선이다.

미국은 중국과 전략 경쟁에서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격자형 안보 구조를 구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