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수녀가 성체로 빵 대신 감자칩을…중단된 이탈리아 TV 광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가톨릭 단체·언론 “신성모독” 비난’

가톨릭 수녀들이 성찬식에서 빵 대신 감자칩을 먹는 모습을 담은 이탈리아 TV 광고가 논란 끝에 방송 중단 명령을 받았다.

- 광고 -

현지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탈리아 광고자율규제기구인 IAP는 9일(현지시간) 아미카 감자칩 TV 광고에 대해 방송 중단을 명령했다.

가톨릭 수녀들이 성찬식에서 빵 대신 감자칩을 먹는 모습을 담은 이탈리아 TV 광고가 논란 끝에 방송 중단 명령을 받았다.

현지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탈리아 광고자율규제기구인 IAP는 9일(현지시간) 아미카 감자칩 TV 광고에 대해 방송 중단을 명령했다.

이런 성체를 감자칩으로 대체한 이 광고는 가톨릭 TV 시청자 협회인 아이아르트(Aiart)는 물론 일부 시청자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조반니 바조 아이아르트 협회장은 “이 광고는 수백만 명의 가톨릭 신자를 불쾌하게 했다”며 “아미카가 매출을 늘리기 위해 신성모독 했다”고 비난했다.

가톨릭 신문인 아베니레는 사설을 통해 “예수의 몸이 감자칩으로 전락했다”며 “예수가 2천년 전처럼 폄하되고 비방을 당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IAP는 상업적 광고는 도덕적, 시민적, 종교적 신념에 상처를 줘서는 안 된다는 이유를 들어 이 광고에 대해 방송 중단을 명령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