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日언론 “야당 비판에 한일관계 시련 가능성”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일본 주요 언론은 한국 총선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참패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을 중시하는 외교 정책에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에 비판적인 야당의 견제로 한일관계 개선에 부정적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 광고 -

보수 성향 요미우리신문은 먼저 “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소송 문제 해결책 발표 등 윤 대통령이 주도해 왔던 대일 정책에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에 비판적인 야당 목소리가 필연적으로 강해져 한일관계도 시련을 맞을 수 있다”고 짚었습니다.

진보 성향 아사히신문도 “더불어민주당이 대승을 거뒀어도 대일관계 강화를 추진하는 윤 대통령 외교 방침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가 우세하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옛 강제동원 노동자 소송 등의 문제에서 한국 정부가 일본에 지나치게 양보했다는 불만도 있어 야당 측이 정권 비판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니혼 게이자이 신문은 여당 패배 원인으로 독선적으로 비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과 물가 급등에 대한 불만을 꼽고 “윤석열 정권의 구심력 저하로 대일 정책에도 영향이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오쿠노조 히데키 교수는 NHK와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오히려 정권의 몇 안 되는 유산인 한일, 한미일 협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일본 중시 외교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YTN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