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대검 간 조국 “마지막 경고…김건희 여사 즉각 소환 조사하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총선 당선인들과 첫 기자회견…”국민 명령 따르지 않으면 ‘특검법’ 추진”

선대위 해단식서 “검찰 독재 끝낼 골든타임…더 빠르고 선명하게 행동해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11일 “검찰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즉각 소환해 조사하라”고 말했다.

- 광고 -

조 대표는 4·10 총선 결과가 확정된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 대한 국민의 명령이자 마지막 경고”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조 대표는 검찰을 향해 김 여사와 모친 최은순 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및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등을 신속히 규명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검찰은 김 여사와 최 씨가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23억 원의 수익을 거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공범들은 모두 처벌받았는데 왜 김 여사를 소환해 조사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검찰은 당장 김 여사를 조사해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 바란다”며 “김 여사에게 혐의가 없다면 국민과 언론의 눈을 피해 다니지 않도록 억울함을 풀어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조 대표는 명품백 수수 의혹을 두고도 “김 여사를 소환해 왜 명품백을 받았는지, 그 명품백은 어디 있는지, 대가로 무엇을 약속했는지 조사하라”며 “이른바 ‘김영란법’을 위반했는지 조사해야 검찰이 정권의 수호자가 아니라 공익의 대표자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조국혁신당의 요구가 아니라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이라며 “검찰이 국민의 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22대 국회 개원 즉시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종합 특검(특별검사)법’을 더불어민주당과 협의해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해당 특검법에는 서울-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에 따른 김 여사 일가의 특혜 의혹과 관련한 내용도 포함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을 인지하고 수용하는 대통령이라면 감히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조 대표는 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특검법을 비롯한 법안 통과에 민주당과의 협력이 필수 아니겠나”라며 “조만간 민주당과 공식적인 정책이나 원내 전략을 협의해 공통의 목표가 많은 법안 통과에 협력하고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이날 저녁 열린 당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는 당선인들에게 “더 빠르고, 더 강하고, 더 선명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지금이 검찰 독재를 끝낼 수 있는 가장 뜨거운 순간이다. ‘골든 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며 “단일대오를 갖춰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오는 15∼16일 당선자 워크숍에서 향후 일정과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