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당선 후 목청 높이는 안철수 “의대증원 1년 유예·책임자 경질”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2대 총선에서 당선(경기도 성남시분당구갑)이 확정된 후 윤석열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의대 정원 문제를 두고 벌어진 ‘의정 갈등’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안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국민께서 ‘이만하면 됐다’ 하실 때까지 정부·여당의 국정 기조 대전환과 낮은 자세로 혁신해나갈 것을 강력히 촉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 광고 -

이어 “의대 증원을 1년 유예하고 단계적 증원 방침을 정해 국민들의 분노에 화답해야 한다”면서 “의사들도 빨리 환자 곁으로 돌아오고 정부도 증원의 전제 조건으로 필수 의료인력 및 의사 과학자 확보 방안, 지방 의료 발전을 위한 법률, 의료수가 조정, 투자 계획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의원은 “의대 증원 정책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책임자들의 경질이 불가피하다”며 “정부, 의사, 환우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가 모인 의료 개혁 협의체에 미리 숫자를 정하지 말고 전권을 맡겨서 언제 어느 규모로 증원하는 것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지 결론 내게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정은 민심을 받들어 전면 혁신에 나서야 한다”며 “총선 참패 원인을 제공한 당정의 핵심관계자들의 성찰과 건설적 당정관계 구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