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4·10 총선 최고령·최연소 당선인 나이 차이 무려 49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제 22대 국회의원 선거 전남 해남·완도·진도와 경기 화성정에서 각각 지역구 최고령 당선인과 최연소 당선인이 탄생했다. 박지원(81)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전용기(32)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그 주인공으로 두 당선인의 나이 차이는 무려 49세다.

박지원 후보는 고향인 전남 진도가 포함된 해남·완도·진도 선거구에서 곽봉근(78) 국민의힘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승리했다.

- 광고 -

이로써 박 후보는 4년 만에 5선 의원으로 여의도 재입성에 성공했다. 또 이번 총선을 포함해 헌정사상 지역구 최고령 당선인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1942년 6월생인 박 후보는 올해 만 81세로, 임기를 마치는 2028년엔 85세가 된다.

아울러 박 후보는 전국 최다 득표율을 얻기도 했다. 그의 최종 득표율은 92.35%로 총 7만8324표를 얻었다. 경쟁자인 곽 후보는 7.64%(6481표)에 그쳤다.

한편 전 후보는 경기 화성정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이번 총선 최연소 지역구 당선인이 됐다. 전 후보는 1991년 10월생으로 만 32세다. 또 21대 국회 비례대표를 거쳐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에 당선돼 ‘최연소 재선 의원’이라는 타이틀도 거머 쥐었다.

전 후보는 이번 승리로 김용태 국민의힘 후보와 함께 사상 첫 ’90년대생 지역구 의원’이라는 기록도 세웠다. 그간 90년대생 의원은 21대 전 후보를 비롯해 류호정 전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등 비례대표 뿐이었다.

전 후보는 민주당대학생위원장 출신으로, 지난 2020년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6번을 받아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현역 국회의원 3명이 맞붙어 화제가 된 경기 화성정에 출마해 55.72%(6만2457표)의 득표율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그와 경쟁한 유경준 국민의힘 후보는 34.09%(3만8207표), 이원욱 개혁신당 후보는 9.22%(1만344표)를 얻었다.

서울경제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