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 28만 추가 학자금 대출 탕감

총 430만명…1,530억 규모
최대 2만달러 이자 면제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오는 11월 차기 대선을 앞둔 조 바이든 대통령이 12일 74억달러 규모의 학자금 대출 탕감 계획을 추가로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7만7,000명의 미국인이 추가로 학자금 대출을 탕감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상은 소득과 가족 구성원 수 등에 따라 대출 상환액을 결정하고 일정 기간이 지나면 원금 잔액을 면제하는 ‘SAVE’(Saving on a Valuable Education) 프로그램과 ‘소득 중심 상환’(IDR) 프로그램 참여자이다. 공공부문 근로자에 대한 학자금 대출 탕감(PSLF)에 참여한 대출자들도 포함된다.

- 광고 -

백악관은 “바이든 행정부 들어 (학자금) 부채를 탕감받은 미국인은 430만명으로 늘어났고 총금액은 1,530억달러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조처는 만약 시행된다면 3,000만명이 넘는 미국인이 학자금 대출을 탕감받을 수 있는 새로운 계획을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직후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8일 대선 경합주인 위스콘신주 메디슨에서 연설하면서 연간 12만달러 이하를 버는 개인에게 최대 2만달러의 이자를 탕감해 준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