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LA세입자 열명중 4명은 노숙자 될까봐 걱정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지난 몇 년새, 엘에이 세입자 10명 중 거의 4명이  노숙자가 되 거리로 나앉을까봐  걱정을 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공개됐습니다.

응답자 60퍼센트는 홈리스 문제가 악화됐다고 답했습니다.

- 광고 -

UCLA의 러스킨 공공 정책이 공개한 2024년 삶의 질 지수에 대한 여론조사결과, 엘에이 카운티 세입자 열명중 4명은 렌트비를 감당하지 못해 노숙자로 전락할까봐 우려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렌트비 뿐만 아니라 생활비 전반에 대한 세입자들의 걱정이 늘어나면서 그로서리 가격도 감당하기 벅차다고 답한 세입자들이 많았습니다

연 6만 달러 이하를 버는 주민들의 경우 44퍼센트가 홈리스로 전락할까봐 우려된다고 답했습니다

지난 수년새 인플레이션에 주거 비용까지 치솟으면서, 이에 대한 세입자들의 부담이 무거워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세입자들이 생활비에 대한 부담이 큰 이유는 에퀘티가 없기 때문입니다

팬데믹 시작되기 전에  남가주에 주택을 구입한 경우에, 팬데믹 거치면서 주택값이 급등했기 때문에 홈오너들은 주택을 소유하고 잇는 것만으로도  앉아서 수십만 달러를 벌었습니다

물론 구입한  집은 아직 모기지 페이가 남아있는  상황이지만,  주택 소유주 입장에서는  주택값은 앞으로도 계속 오를것이라고 주택을 가지고 있는 것만으로도  에퀴티는 계속 늘어납니다

        
 세입자들의 입장은 많이 다릅니다

 에퀴티가 없기 때문에, 지금처럼 주택 가격이 치솟는 상황에서는  홈오너와 경제적으로, 심정적으로 차이가 많습니다

주택값이 오른다는것은 렌트비도 덩달아 오른다는 이야기기 때문에 당장 주거비용 부담이 늘어나고 집값이 폭등하는 상황에서는 집을 구입하는 것이 점점 요원해집니다

저축해서 다운페이를 모으려고 하지만,  뛰는 집값을  따라잡을수가 없습니다

  
이번 유시엘에이 조사에서 높은 생활비, 특히 주택가격이 엘에이 카운티 주민들이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에 의해 보고된 전체 삶의 질 평가에서 삶의 질 수치는 만점 100점으로 칠때 53점으로 , 2016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 생활비 평가 항목에서는 38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세입자들의 경우, 어느   인구 집단보다 생활비와 일자리, 경제에 대한 만족도가 낮다고 답했습니다.


세입자중에서 자신들이 살고 싶어하는 LA  지역에 집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4명중에 한명꼴도 채 안됐습니다. 그리고 세입자중  절반인 51%가 LA 카운티의 경제적 미래에 대해 비관적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반면 , 주택 소유자의 경우는  61%는  엘에이 카운티 경제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답했습니다.

홈리스 문제와 관련해서는 응답자 60퍼센트가 지난 한해동안 자신이 거주하는 동네의 홈리스문제가 심화됐다고 답했습니다

홈리스 문제가 개선됐다고 답한 응답자는 10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캐런 배스 엘에이 시장의 업무평가와 관련해서는 응답자 42퍼센트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32퍼센트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배스 시장에 대한 호감도는 지난해보다 4퍼센트가 떨어졌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14일 사이, 엘에이 카운티 주민 천68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습니다

라디오 서울 정 연호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