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가주 패스트푸드 메뉴 얼마나 올랐나?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지난 1일부터 가주의 대형 패스트푸드 체인점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시간당 임금이 20달러로 인상되며 잇달아 매장들이 메뉴가격을 인상한 가운데, 매장마다 얼마나 가격을 인상했는지 알아봤습니다.

가주 패스트 푸드 종업원들 임금인상후 에퀴티 리서치가 가주에 체인점을 보유한 25개의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햄버거 패스트 푸드 체인점 웬디스의 메뉴가격은 약 8퍼센트 인상됐습니다

- 광고 -

멕시칸 패스트푸드점 치폴레의 경우 7.5 퍼센트 인상됐습니다

타코벨은 3퍼센트, 버거킹은 2퍼센트, 스타벅스의 경우 7퍼센트 인상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치폴레의 경우 치킨 부리토의 가격은 8.3 퍼센트 인상되고 스테이크 부리토의 가격은 7 퍼센트 인상되었습니다

맥도날드의 경우 아직까지 메뉴가격대 인상이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패스트 푸드 가격 인상은 가주의 대형 패스트 푸트 체인점 근로자들의 시간당 최저 임금이 16달러에서 20달러까지 인상된데 따른 업체측의 대응에 따른것입니다

전국에 체인이 60개 미만인 패스트 푸드점들은 이번 임금 법안에서 제외됐습니다

패스트 푸드 체인점들의 입장에서는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메뉴가격 인상으로 이어진것 입니다

라디오 서울 이 은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