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MS의 오픈AI 투자는 인수 아니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EU 규제당국 결론

블룸버그 보도…英·美 경쟁당국은 여전히 사전 조사중

- 광고 -

유럽연합(EU) 규제당국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파트너십에 대해 정식 조사에 착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MS의 오픈AI 지분 투자에 대해 EU 행정부격인 집행위원회는 이 파트너십이 인수에 해당하지 않고 MS가 오픈AI의 경영을 통제하지 않는다고 판단, 정식 조사로 전환하지 않기로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MS는 2019년부터 오픈AI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지난해 100억 달러를 투자하는 등 총 130억 달러를 투자해 지분 49%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EU 집행위는 작년 12월 MS와 오픈AI 간 파트너십과 관련해 “면밀히 주시 중”이라고 한 데 이어 올해 1월에는 두 기업의 파트너십을 EU 기업결합 규정에 근거해 재검토할 수 있는지 확인 중”이라며 조사 착수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MS는 막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오픈AI 이사회 자리는 차지하지 않고 있다.

MS는 “오픈AI와 파트너십이 두 회사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더 많은 AI 혁신과 경쟁을 촉진했다”고만 언급했다.

오픈AI 투자에 대해 EU 당국으로부터 정식 조사를 받지 않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MS는 한 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MS는 EU라는 큰 장애물은 피했지만 다른 지역에서도 비공식적인 조사를 받고 있다.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이들 기업의 파트너십이 영국 기업과 경쟁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미 법무부와 연방거래위원회(FTC)도 조사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MS는 오픈AI와 같이 AI 모델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미스트랄 AI에 대한 투자에 대해서도 EU 당국의 조사 가능성에 직면해 있다.

MS는 지난 2월 미스트랄 AI에 대해 1천500만 유로(1천63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레아 쥐버르 EU 집행위 대변인은 당시 “집행위는 대형 디지털 시장 참여자와 생성 AI 개발자, 제공업체 간 체결된 합의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