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우크라 도심서 러 공습에 17명 숨져…젤렌스키 “방공 지원” 촉구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부 도시를 공습해 17명이 숨지고 60여명이 부상했다고 로이터와 DPA,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가 발사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북부 체르니히우주(州)의 주도 체르니히우 도심을 공격했다.

- 광고 -

이날 공습으로 최소 17명이 숨졌다. 긴급구조대와 경찰은 어린이 3명을 포함해 60여명이 다쳤으며 6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당국자들은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께 시내 중심가에서 세 차례 폭발이 일어나 호텔, 다층 주거용 건물, 병원, 대학 건물 등이 파괴되고 자동차 수십 대가 불에 탔다고 말했다.

올렉산드르 로마코 체르니히우 시장 권한대행은 건물 16채가 손상됐으며 일부 주택도 피해를 봤다고 전했다.

비아체슬라우 차우스 체르니히우 주지사는 러시아가 이스칸데르 순항미사일 세 발로 체르니히우를 공격했다고 현지 방송에 말했다.

로마코 권한대행은 국영TV를 통해 “불행히도, 러시아는 이번 공습에서 다시 한번 확인된 것처럼 민간인과 민간 기반시설을 겨냥한 테러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체르니히우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북쪽으로 약 120㎞ 떨어진 곳에 있는 도시로 벨라루스 및 러시아 국경에서 멀지 않다. 전쟁 전 인구는 약 30만명으로 러시아군에 점령된 적은 없지만 포격과 공습에는 자주 노출됐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