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트럼프, 당선되면 ‘중산층 감세’ 검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로이터 “대선용 표심 호소…인플레·재정적자 악화할 수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올해 대선에서 재집권하면 중산층을 위한 감세 정책 검토를 시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 광고 -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이같은 입장을 그의 경제 고문단에게 내비쳤다.

이같은 중산층 감세안은 대선을 앞두고 표심을 끌어오려는 것이지만, 미국의 만성적인 재정 적자를 악화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감세안으로는 연방 급여세 인하, 표준공제액 인상, 한계소득세율 인하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방안은 중산층을 광범위하게 포함하는 것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현재 보수 성향 경제학자 스티븐 무어, 래리 커들로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이같은 감세안 논의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재임 당시에도 대규모 감세를 추진했고 이번 대선 유세에서도 법인세율 인하 등 공약을 부각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만약 연방 급여세를 인하하면 사회보장기금 등을 위한 자금이 부족해질 수 있다고 비판했다.

감세가 단기적 경제 성장을 촉진할 수는 있어도 장기적으로는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하고 이미 34조 달러 규모에 이르는 연방정부 부채에 부담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