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넷플릭스, 올해 1분기 가입자 933만명 증가…시장 예상치 상회

작년 대비 매출 15%, 순이익 79%↑…주가는 시간외거래서 하락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동영상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가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18일 넷플릭스가 발표한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가입자 수는 전 세계에서 933만명 늘어 총 2억6천960만명을 기록했다.

- 광고 -

1분기 순증한 가입자 수는 지난해 4분기의 1천312만명보다 줄었지만, 총가입자 수는 작년 1분기보다 16.0% 증가했으며 시장 예상치였던 2억6천420만명을 웃돌았다.

1분기 매출은 93억7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4.8% 늘었고, 순이익은 23억3천200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78.7% 증가했다.

주당순이익(EPS)은 5.28달러를 기록했다.

매출과 주당순이익 모두 금융정보업체 LSEG가 집계한 월가의 평균 예상치(매출 92억8천만달러, 주당순이익 4.52달러)를 상회했다.

영업이익률은 28.1%로, 1년 전(21.0%)보다 7.1%포인트 상승했다.

회사 측은 “2024년은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며 “유료 회원 수(멤버십) 성장과 가격 정책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 영업이익률이 모두 성장했다”고 밝혔다.

또 “광고 기반 회원(구독자)을 늘리고 광고주를 위한 역량을 강화하는 두 가지 측면에서 모두 진전을 이뤘다”며 “광고 회원 수는 전 분기 대비 65%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넷플릭스는 올해 2분기 가입자 순증이 “전형적인 계절성 요인”으로 인해 1분기보다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넷플릭스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0.51% 내린 610.56달러에 마감한 뒤 시간외 거래에서 4% 넘게 하락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계속된 호실적으로 올해 들어 25% 상승했다. 현재 주가 수준은 1년 전에 비하면 약 85% 오른 수준이다.

한편 넷플릭스는 실적 발표 방식을 바꿔 내년 1분기부터는 가입자 수와 가입자당 평균 수익을 발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매출이나 이익이 미미하던 사업 초창기에는 가입자 수가 회사의 성장세와 잠재력을 보여주는 데 유의미한 역할을 했지만, 이제 더는 그렇지 않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