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스라엘, 엿새만에 이란에 재보복…5차 중동전쟁 일촉즉발(종합3보)

핵시설 있는 이스파한주에서 방공망 가동…이란 “초소형 비행체 3개 격추”
이스라엘, 공식 확인 안하고 침묵…이란도 이스라엘 직접 지목 안해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란군이 19일(현지시간) 오전 4시께 중부 이스파한에서 드론 공격에 대응해 대공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스라엘은 공식 확인하지 않았으나 미국 관리들과 내부 소식통들은 외신에 이스라엘군의 공격이라고 확인했다.

- 광고 -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 뒤 13일 이란이 이스라엘 영토를 겨냥해 보복 공습을 단행했고, 이날 이스라엘이 다시 보복한 셈이다.

국제사회가 자제를 요청하고 미국 역시 개입하지 않겠다며 긴장 완화에 나섰으나 중동의 앙숙인 이란과 이스라엘이 상대 영토를 처음으로 공격하면서 5차 중동 전쟁의 위기가 커지고 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중부 이스파한주(州)의 주도 이스파한시 상공에서 ‘초소형 비행체’ 3기가 격추되면서 폭음이 발생했다.

다수의 군사기지와 시설이 있는 이스파한은 지난 13일 이란이 이스라엘 본토를 향해 300기가 넘는 미사일과 자폭 무인기(드론)를 발사한 원점 중 하나로 알려졌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익명의 이스라엘 당국자가 군이 이란 본토를 타격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란 당국자 3명도 이스라엘을 배후로 지목하며 “이스파한 인근 군공항이 타격 당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스파한시 인근엔 1979년 이슬람 혁명 이전 미국에서 수입한 F-14 톰캣 전투기가 배치된 군공항이 있으며 북쪽으로 130㎞ 거리의 나탄즈시에는 국제사회가 주목하는 우라늄 농축 시설과 핵연료 제조 공장이 있다.

이스파한주 이란 육군 지휘관인 시아바시 미한두스트 준장은 방공망이 ‘의심스러운 물체’를 격추했다며 “어떤 피해도 없었다”고 밝혔다.

IRNA는 “핵시설 등 주요 지점은 완전히 안전하다”며 대규모 타격이나 폭발이 없었다고 보도했고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이란의 핵 시설에 피해가 없다고 밝혔다.

이란은 전날 이스라엘이 자국 핵시설을 공격한다면 이스라엘 핵시설을 첨단 무기로 공격하는 등 전면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관련 정황을 종합하면 이스라엘이 이란의 최고 안보 요소인 핵시설을 겨냥하지는 않았으나 언제든 표적으로 삼을 수 있다고 압박하기 위해 이스파한을 ‘제한된 공격’ 대상으로 선택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스라엘은 이번 공격에 대해 공식 발표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이스파한 공격의 배후인지를 묻는 말에 답변을 거부했다고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전했다.

이란은 이스라엘에 영토를 처음 공격당했으나 이스라엘을 공격의 주체나 배후로 지목하지 않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란의 한 고위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이번 사건이 외국의 소행이라는 점은 확인되지 않았고 배후도 불분명하다”며 즉각적인 보복 계획이 없다고 일축했다. 현지 언론에선 이란에 침투한 적대세력이 드론을 발사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이날 낮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습을 거론하며 “우리의 권위와 의지, 단결을 보여줬다”고 말했지만 정작 이스파한 상황에 대해서는 아무 언급이 없었다.

공격 초기 이스라엘이 어떤 무기로 공격했는지에 대해서도 보도가 엇갈렸다.

미국 ABC 방송 등 서방 매체는 이스라엘이 이란을 미사일로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란 항공우주국 대변인 호세인 다릴리안은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이스파한 일대에서 들린 폭음은 드론 격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미사일 공격이 있었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란이 이스라엘에 재보복을 가했다는 소식에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며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장중 4% 넘게 오르기도 했고, 6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한때 장중 90달러를 넘겼다.

아시아 금융시장도 요동쳤다. 일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는 2.66% 하락했다. 한국 코스피 종가는 1.63% 떨어졌다.

국제사회는 일제히 확전 자제를 촉구했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취재진과 만나 “미국은 어떤 공격 작전에도 관여하지 않았다”며 거리를 뒀다.

미 NBC 방송은 이스라엘이 전날 미국 측에 ‘하루 혹은 이틀 뒤’ 이란을 공격하겠다고 통보했으며 미국은 이를 지지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핀란드 방문 중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모든 당사자가 추가 조치를 자제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고, G7은 외교장관 회의 후 성명에서 “이란과 관련 단체들에 공격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